'벤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19 起業のファイナンス
book2011.02.19 21:20
벤처라는 형태의 기업의 목표는 상장이나 BuyOut이 일반적이라 할수 있다.
이 책은 상장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기업의 파이낸스측면에서 알아둬야 할 지식을 망라한 내용으로 기업이라는게 단순히 번쩍이는 아이디어와 리소스만 있으면 가능한게 아니라는 것을 알수 있다.

기업을하여 벤처캐피탈 또는 엔젤에게 투자를 받았다고 하면 일단 성공한 스타트업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투자를 받는다는 것은 회사의 권리를 나눠주는 것이기도 하기 때문에 무조건 많이 투자받는다고 좋은것이 아니다.
창업자의 지분이 낮아지면 자신의 뜻대로 회사를 운영할수도 없어지고 최악의 경우에는 자신의 회사에서 쫓겨나는 상황까지 발생할수도 있는 것이다.
성공적으로 자신의 회사를 상장시키려면 사업아이템 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파이낸스 계획을 세워 예상치도 못한 곳에서 차질을 빚는 상황을 피해야 할것이란것을 배웠다.

스톡옵션이라는 것이 자금이 부족한 벤처기업에서는 모티베이션을 올려주는 당근이 될수 있지만 이 역시 남발하면 상장에 차질을 빚을수 있게된다.

그리고 재미있는 것은 일본에서는 상장심사시 주주중에 반사회적세력과 연관되어 있는 사람이 있는지 철저히 조사한다고 한다. 반사회적세력이라 하면 흔히 야쿠자라 불리우는 조직이나 법인등과 연관되어 있는 사람을 말하며 이런 세력과 조금이라도 연관되어 있을시 정확한 이유를 알려주지 않고 상장이 불가능해진다고 한다.
따라서 상장하기 전까지는 투자자의 수를 제한적으로 하고 신분이 명확한 투자자의 투자만 받아야 할것이다.

  • 法人化をするのは、まだ赤字かほとんど利益が出ていない段階で、ベンチャーキャピタルなどの投資家と増資の交渉が始まっていないような段階が望ましい
  • ベンチャー起業においては「なるべく資本金が減らせないか」と考えましょう
  • 「資本金10円」「資本金1円」といった会社の設立はあまりお勧め出来ません
  • 個人投資家のデメリットを受けないために最もシンプルな方法は、なるべく外部の投資家の比率を低く、人数もごく少数にしておく
  • 持株比率は、特に日本の場合は簡単に過半数を他人に渡すことを考えない方がいい
  • ざっくりした目安として、概ね発行されるストックオプションが上場までの累計で、発行済株式数の10%以内に収まるように考えておけば無難
  • 創業者の株式の持分は一度薄まったら二度と高まることはない
  • アメリカでは個人(家計)が、債券、投資信託、株式・出資金といった資産を持って直接大きなリスク負担をしていますし、年金などの機関投資家の層も非常に分厚くなっています。これに対して日本は個人金融資産の量だけを見れば1,400兆円と非常に大きいのですが、その55%は預金として銀行に流れ、そこから産業に資金が供給されています
  • 資本政策に置いて最も良くある失敗例は、会社のフェイズがまだアーリな段階で投資家に株式を渡しすぎるケース
  • 上場時の時価総額は出来れば300億円から500億円はほしいところ。時価総額が300億円から500億円ということは、PER(株価収益率)が平均より高い「20倍」だとしても、年間の純利益が15億円から25億円必要
  • 株主が50名以上になると、金融商品取引方上、公募にならないように増資をするのが難しくなってきます。
  • 上場審査に置ける「反社会的勢力」のチェックは非常に厳しくなっている
  • 「自分が」何をするか


신고
Posted by 신라

티스토리 툴바